태양의 서커스 다운로드

시를 마친 락스는 출판사를 찾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결국, “태양의 서커스”를 일러스트레이션한 작가 에밀 안토누치(Emil Antonucci)는 구겐하임 보조금에서 받은 돈을 사용하여 저먼 프레스를 발견하고 시를 출판하겠다고 제안했습니다. 이것은 락스와 안토누치 사이의 긴 협력을 시작했다. [16] [17] 가톨릭 문학 장닌 미징구의 백과사전에서 “태양의 서커스”에 대한 그녀의 평가에서 락스는 서커스를 “우주의 소우주”로 사용하며 “다양성과 차이를 나타내면서도 지속적인 단합과 공동체”라고 썼다. 맥그리거는 “크리스티안은 개인으로서, 그리고 공동체로서 세상에서 어떻게 살아야 할지에 대한 비전을 유지했다”고 시를 지지한다. [22] 개인과 공동체의 주제는 시 자체의 구조를 통해 강화되며, 시는 개인적이고 다양하며 다르며 전체적으로 통일된다. 데니스 레버토프가 1961년 《The Nation》에서 쓴 것처럼 이 시는 “완전히 분리된 시가 아니라 주제에 대한 변형의 통일된 책”이다. [4] 미구우가 밝힌 또 다른 핵심 주제는 은혜이며, 시에서 서커스는 “은혜는 인간이 지배하지 않고 폭력없이 다른 사람과 관계를 맺을 수 있게 해주는” 장소라고 기록한다. [23] 미징구의 독서는 토마스 머튼이 “인간 사랑의 중요성”을 보여주는 시를 본 방식에서 벗어난다. [21] 또한 소유 10 팬에 의해 지원 “마지막 서커스” 락스는 그의 친구 레너드 로빈슨은 뉴 요커의 “마을의 이야기”섹션에 대한 곡예사의 가족에 대한 조각을 작성하기 위해 보내졌을 때 크리스티아니 가족을 처음 만났다.

[9] 크리스티안 가족은 락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그들을 만난 지 몇 년 후 그는 뉴요커에게 크리스티아니 가족과 함께 여행하고 잡지에 “기자”라는 기사를 쓰라고 제안했다. 1948년 락스는 이 프로젝트에 500달러의 사전 을 제공받았고 다음 달에 크리스티아니 가족과 서커스를 여행했다. [10] 앞으로 3년 동안 그는 “태양의 서커스”가 될 일을 할 것이다. [11] 서커스를 떠난 후 1949년 여름, 락스는 어린 시절 친구인 애드 린하르트와 함께 헨리 케이의 아티스트 로버트 기브니와 작가/편집자 낸시 플래그 기브니와 함께 살기 시작했다. [12] 그곳에서 락스는 서커스와 함께 여행하는 자신의 이야기를 쓰기 위해 노력했다. 헨리 케이 이후 락스는 고향인 뉴욕 올레안으로 돌아와 세인트 보나벤처 대학교 도서관 지하에 세워 매일 시를 썼다. [13] [14] 1950년 “태양의 서커스”의 발췌문이 뉴 스토리에 실리고 곧 출간될 소설의 일부로 발표되었다. [2] 7년 후 저니맨 프레스가 출판했을 때, 뉴 스토리에 게재된 발췌문은 “일몰 도시…”로 알려진 시로 포함되었습니다. 또 다른 발췌문은 1958년 신세계 글쓰기 #13 “서커스”라는 제목의 시를 거의 3분의 1에 달하는 것으로 발췌했다. [15] 이 시는 마이클 맥그리거가 “서커스와 창조의 비유”라고 부르는 것을 개발하기 위해 몇 가지 성경적 암시에 의존한다. [18] 폴 스페이스는 “태양의 서커스”의 개관을 “창세기의 창조에 대한 재작업”이라고 밝힌다.

[19] 제임스 우빙은 시의 전체적인 음색을 부르기 전에 “성 요한 복음의 프롤로그”에서 즉흥연주와 같은 대사를 본다. [20] 토마스 머튼은 성경과 서커스의 연관성을 강화하면서 서커스가 “상징과 성찬, 우주와 교회”라고 썼다. [21] “태양의 서커스”가 출판된 직후, ee 커밍스는 서커스에 관한 시를 집필한 후 락스를 집으로 초대하여 차를 마시고 서커스에 대해 이야기했습니다. [17] 커밍스와 다른 많은 시인의 명시 된 존경에도 불구하고, “태양의 서커스”널리 검토되지 않았다, 토마스 맥도넬에 의해 애도 사실은 커먼 웰에 출판 된 시의 검토.